[UX] 마우스 휠스크롤로 느낀 사용자 경험의 차이

마우스 감도에 이은 매직 마우스2의 두 번째 후기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립감이 최악이다. 손가락이 아프다. 충전 포트 위치가 이상하다. 말들이 많은 이 마우스..

그래서 구매하기 전 다른 물건보다도 고민을 배로 했습니다. 심지어 애플 리셀러샵까지 가서 직접 만져보기까지 했으니 말 다했습니다.

안좋은 소리 다 듣고나서 막상 사용하고 나니 기대를 하지 않아서 인지 대체로 쓸만했습니다. 여차하면 중고로 팔 생각까지 했는데 그 상황까진 아니네요. 반대로 기대하고 샀으면 실망했겠네요.

다른 건 그렇다치고 마우스는 대부분 윈도우 환경에서 써온지라 사용감에 대해서 제일 적응이 힘들었습니다. 첫 번째 감도는 직전 포스팅에서 해결을 하였고.. 두 번째 마우스 휠스크롤의 방향..

처음에는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지 어떤게 이상한건지 느끼질 못했습니다. 머릿속은 화면이 아래로 스크롤 되어야하는데 위로 올라가고.. 잘 보니 윈도우 환경에서 사용되는 마우스 휠 방향과 맥은 반대였습니다.

뭔가 어색한건 알지만 바로 인지를 못하니 익숙해진 사용자 경험이 이렇게 무섭구나 새삼 느끼게 됩니다. 그렇다고해서 맥에서 사용하는 마우스의 휠방향을 반대로 한다던가 하진 않을 것 같습니다.

머릿속에서 이미지를 떠올리기로 했습니다.

윈도우 마우스 휠 : 종이 위에 바퀴를 올리고 손가락으로 바퀴를 굴린다.
맥 마우스스크롤 : 종이를 손으로 밀어 올리거나 내린다.

가상의 종이를 화면에 빗대어 바퀴로 굴리는 것과 손으로 직접 밀어 오르내린다는 것을 떠올리며 사용하니 한결 덜 혼란스럽습니다. 터치 디바이스는 손을 이용해 미는 방향으로 스크롤이 됩니다. 매직마우스도 어찌보면 마우스의 기능이 있는 터치 디바이스에 속합니다.

반면 우리가 써오던 마우스 휠은 그 반대로 방향을 하게 되는데 어느 한 쪽이 맞다기 보다는 순전히 사용자 경험의 문제이고 익숙함의 문제입니다. 그래서 한 방법에 맞춰 스크롤 방향을 모두 일관시키기 보다는 둘다 적응을 해보자로 생각을 했습니다.

전 특이한 물건에 대해 특이하니 패스하자가 아닌 특이하니 써보자는 주의라서 이런 물건들은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신기한 물건은 써봐야 제 맛입니다.

[Mac] 마우스 감도(가속도) 조정하는 방법

맥에서 트랙패드만 사용해오다가 매직마우스를 구입해 사용하는 중입니다. 크게 불편함은 느끼지 못하는 상태인데 오히려 마우스 감도가 기존 윈도우에서 사용하는 마우스 세팅값과 달라 조정이 필요했습니다.

저는 윈도우 환경에서 마우스 가속도(정확도 향상) 기능을 끈 상태에서 사용합니다. 맥에서는 가속도 설정을 할 수 있는 부분이 기본적으로 제공되지 않았습니다..

확인해본 결과 마우스 감도를 제어하는 도구는 기본적으로 존재하지 않고 속도만 마우스 시스템 환경설정에서 제어가 가능했습니다. 검색해보면 마우스 감도를 조정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많지만 기본적인 명령줄로 간단하게 세팅하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1. 터미널 실행

2. 마우스 감도 세팅

3. 재부팅

4. 마우스 감도 설정 확인 (터미널)

재부팅 후 마우스를 직접 움직여보면 바로 느껴지겠지만 설정 값이 적용됐는지 확인하고 싶다면 위 설정 확인 명령을 입력해보시면 됩니다.  마우스 감도 세팅을 -1로 변경하기 전 초기값은 2이고 이것을 -1로 변경하면 마우스 감도(가속도)가 비활성됩니다.

다시 마우스 감도를 초기로 돌려놓으시려면 위 세팅을 다시 2로 바꾸시거나 “시스템 환경설정 > 마우스”에서 속도값을 조정한 후 재부팅하시면 됩니다.